돈키호테와 산초 판사


- 중앙에 보이는 것이 창고와 공사중인 살둔제로에너지하우스입니다. 내린천을 두고 건너편 길을 산책하다 찍은 사진입니다. 



어제 하루 방문자 수가 거의 만명 가까이 되었습니다.

사이트를 운영하는 저도 놀라고 살둔에 계신 부모님도 많이 놀라셨습니다.

방문자 수 하나만을 볼때에는 그저 신문과 인터넷 링크 따라 오신분들이 많구나 하겠지만 방명록(guestbook)에 써 주신 소중한 글들을 보며 저뿐만이 아니라 두분도 진심으로

뿌듯해하시며 미소를 지으셨으리라 생각됩니다.

좀전에 아버지가 회원으로 계신 농대산악반 홈페이지를 갔다가 아버지를 아시는 어떤 분이 쓰신 글을 읽고 지난 거의 십년간의 기억들이 떠올라 한동안 멍하니 있었습니다.

업데이트  내용을 계속 감성적으로 진행하여 죄송하지만, 그 분이 쓰신 글의 일부를 옮겨봅니다.


"한주일 전 대철의 전화를 받고 정말로 해냈네 하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지난 여름 홍천군에 제출한 사업계획을 가지고 집으로 찾아와
두어시간 동안 장황한 설명을 하더니 다 마치고 나서 하는 말이

이런 이야기를 꺼내면 모두 미친놈 취급해서 들어주는 사람이 없었는데
나와 이야기를 나누고 나니 속이 후련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다녀갔습니다
.

이야기를 들을 때 나도 워낙 거창한 계획이라 설마 하였더니 정말로 집을 짓고 이사까지 하였다니 놀랍기만 합니다.

며칠 전 대철의 집을 다녀온 59학번 선배도 전화에서 집도 좋고 주변 경관이 환상적이라고 감탄을 연발합니다."


마치 어떤 완벽한 완성물의 무언가를 완성했다는 것도 아니고, 갑자기 여기저기서의 칭찬과 격려에 매너리즘에 빠져서가 아니라, 수천일동안 항상 제로에너지하우스에 집중하셨던 아버지의 노력 뿐아니라, 모두가 관심없이 고개만 끄덕이는 동안,  단 한번의 의심도 없이 항상 믿고 지원해주셨던 어머니의 역할과 공로를 언급해 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2009.01.22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강현정
    2009.01.22 22:08

    그러셨군요. 멋진 가족이십니다. 가족의 꿈을 믿어주는 식구가 있기에 그 힘든 일을 힘든줄 모르고 하셨을지도 모르겠네요. 축하드립니다.

  • 들풀내음
    2009.01.23 09:25

    홍천으로 내려가셨군요^^ 10년여 전에 아버님께서 쓰신 책, 지금도 서재에 보관해 두며 가끔 읽어본답니다. 항상 흙냄새를 맡으며 살고자 하는 바램이 있었는데, 그 무렵 그 책의 영향이 참으로 컸답니다. 그래서 작년 드디어 용인에 전통한옥을 3년만에 완성하고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끔 엄청 개발되어버린 "대철"님 가족분들이 사시던 그곳을 지날 때마다 "책 끝 부분에 써있던 대로 어디로 이사가셨겠지?"란 생각을 하곤 했었는데, 우연히 이 글을 보게 되었네요. 꼭 한번 방문해 보고 싶습니다. 참! 아드님 두분 다 훌륭히 크셨네요.

  • 굴비두르미
    2009.01.24 10:30

    저도 한겨레에서 기사를 보고는 참 반가웠더랬습니다. 제 책꽂이에도 "얘들아 우리 시골가서 살자"가 눈에 띄게 꽂혀 있거든요. 자연에서 사시는 모습과 함께 자제분들하고 여행한 이야기도 참 부러웠는데 ..... 저도 계획을 세워서 자연에서 소박하고 검소하게 살려고 공부 중입니다. 왜 집을 공개하고 이런 집을 짓고 ...모두가 잘 이해되고 꼭 배워서 실천하고 더 넓게 이런 집, 문화, 마음이 퍼져 나가길 바랍니다.

  • 2009.01.28 07:23

    내가 쓴 글의 일부가 여기에도 옮겨지니 기분이 나쁘지 않군. 아버지와는 중고등학교 동문이고 같은 대학의 같은 학과를 2년 차이를두고 다닌데다 같은 대학동아리 회원으로 47년을 같이 지내고 있으니 꽤 인연이 깊은편이오.
    직장생활하다가 일찌기 전원생활을 시작한 부친과 달리 나는 일찍 귀농하였다가 6년만에 못견디고 도시로 나와 직장생활하고 정년을 앞두고는 대전 근교의 계룡산 자락에 터전을 마련하고 9년째 전원생활을 즐기고 있는 사람이오.
    작년에 정년을 하여 집에 들어 앉으니 금년에는 마을 이장을 맡으라해서 시골 이장을 맡기 시작하였소. 별로 한가할 틈이 없어 보이지만 부친 말고도 홍천과 화천, 춘천 등지에서 산촌생활하는 친구들이 몇 있어 순방 예정이니 그때 살둔도 방문할까 하오.
    마북리 집은 몇번 방문하였고 별채에 계시던 외할아버지 할머님도 뵌 일이 있소. 연세가 많으실 터인데 안녕하신지 모르겠군.

  • 베이비쿠키
    2009.01.28 18:08

    저희 아버지가 7년전 고향으로 집을 짓고 내려가시겠다고 하셔서 제가 서점에 들러 사드린 책중에 "애들아...."가 있었습니다. 아버님께 드리기전 제가 띄엄띄엄이긴 하지만 책을 다 읽고 나서 전원생활의 기쁨이 제 가슴에도 전해지는 듯한 잔잔한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나네요. 책 말미에 난개발로 용인을 떠나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으시는 듯한 내용이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드디어 결행을 하신 모양이네요^^

    저도 작년에 전원주택이라고 하기는 뭐하지만 산아래 주택단지에 작은 마당이 있는 목조주택을 지었답니다. 특별히 에너지 효율을 고려하지는 않았지만 목조주택이 기본 단열이 워낙 충실해서 무척 만족스럽지만 좀더 에너지 효율을 높이지 못한 것이 지금 조금 아쉽기는 합니다. 살둔 제로에너지 하우스가 1년만 빨리 지어졌어도 제가 많은 도움을 받았을텐데 너무 아쉽네요~~

    저도 10-20년 후 시골에 가서 살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그때는 저도 공부를 열심히 해서 제로에너지 하우스에 도전해보고 싶네요^^ 참고로 저도 목공을 좋아해요^^ 목조주택을 지으면서 다음 집은 제가 직접 참여해서 짓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답니다.

  • 김엘리사벳
    2011.03.07 10:37

    생명공학에 관한 수업을 들으면서 미래의 에너지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이어서 패시브하우스에 대한 개념도 이해하게 되면서 관련자료를 많이 찾아보았습니다. 독일에서는 제로에너지하우스에 대한 자료가 많아 부러워했는데 살둔에서 이미 지어진 집이 있다는 것을 평화신문을 통해 알았습니다. 프란치스코형제님과 자매님, 아드님 너무 반갑고 감사합니다.

    저는 5년전에 부지를 구입해 놓고 아직 집을 짓지 못하고 있습니다.
    "꿈은 이루어진다!!"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뜬다."
    여러가지 난제에 부닥칠때마다 위의 두 문구를 외치며 힘을 얻곤 했는데 이곳에서 이 구절을 보게 되다니요.
    앞으로 집을 짓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더 널리 알려져서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저도 제 주변지인들에게 홍보역할을 하겠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